파이어아이, 2019년과 그 이후의 사이버 보안에 대한 인사이트 공개

파이어아이의 경영진, 전문 분석가 및 연구원이 사이버 보안 업계에 대한 포괄적인 견해 전달

2019년 1월 23일 서울 – 인텔리전스 기반 보안 업체인 파이어아이 (FireEye: https://www.fireeye.com)가 올해의 보안 예측 보고서인 ‘보안 전망: 2019, 우리가 마주한 미래(Facing Forward: Cyber Security in 2019 Beyond)’를 공개했다. 해당 보고서는 파이어아이의 심도있는 리더십과 전문성을 기반으로 2019년과 그 이후 발생할 상황에 대한 광범위한 의견을 모아 정리한 자료이다.  

2019년에 접어들면서, 케빈 맨디아(Kevin Mandia) 파이어아이 CEO, 스티븐 부스(Steven Booth) CSO, 산드라 조이스(Sandra Joyce) 글로벌 인텔리전스 운영 부문SVP(senior vice president) 겸 책임, 마틴 홀스트(Martin Holste) 클라우드 부문 CTO 등 파이어아이의 고위 경영진이 최전방에 있는 다른 전문가들과 더불어 사이버 보안 업계에 대한 의견과 전망을 모았다. 해당 보고서에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대한 주요 예측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파이어아이는 23일(수) 국내에서 간담회를 개최하여 사이버 보안에 대한 전반적인 인사이트를 비롯해 이번 보고서에 기반한 예측 내용을 소개했다.

전수홍 파이어아이코리아 지사장은 이번 간담회에서 “전 세계의 사이버 위협지형이 빠르게 진화하면서 앞으로 이어질 사이버 위협 트렌드에 대한 접근을 확보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파이어아이는 이번 리포트를 통해 최전방에 있는 자사 전문가와 리더들로부터 얻은 인사이트와 중요한 의견을 공개한다. 특히 국내의 지정학적 민감한 사항을 고려하여, 파이어아이는 이러한 노력이 국내 기업들의 사이버 보안을 향상시키기 위한 노력을 우선으로 두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2019년 이후의 보안(Cyber Security in 2019 and Beyond)
파이어아이는 이번 해 전 세계적으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는 위협과 이슈에 대해 다음과 같은 예측을 전한다. 우선, 파이어아이는 2019년과 그 이후에는 더 많은 국가가 사이버 공격 역량을 개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사이버 공간상의 국가 차원 공격자 사이에서 교전 규칙(rules of engagement)이 악화되고 있으며, 글로벌 커뮤니티 전체가 이제 어떤 일이 발생할지에 대해 불확실한 상황이다. 공격자들이 두려움이 없다는 문제 이외에도, 방어 리소스를 확장할 수 있는 수단과 효과적인 보안 리소스가 부족하다는 것도 문제로 지목됐다. 소규모 기업이 결국 침해되면 이는 공급망 자체가 손상될 가능성으로 이어져, 그 결과 대기업에 진입할 백도어가 생기게 된다.

파이어아이는 또한 다음과 같이 주의가 필요한 분야 및 주요 기술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 더욱 정교해진 ICS(산업 제어 시스템) 공격
  • 특히 동남아시아, 아프리카 및 중동을 비롯한 모바일 악성코드의 증가
  • AI가 조직 및 기타 표적에 대한 공격을 구체적으로 맞춤화하는 데 활용
  • 기존 암호화 해독에 필요한 시간을 크게 단축할 양자 컴퓨팅 기술에 대한 공격자들의 막대한 투자
  • 인터넷에서 읽은 내용에 대해 계속 의심하는 태도 필요

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관련 문제는 2019년에도 지속되고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클라우드로의 대단위 마이그레이션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회사는 클라우드 보호에 필요한 만큼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 않다. 파이어아이가 처리하는 사고 대응 및 침해 사례 중 약 20%가 클라우드와 연관된 점에는 타당한 이유가 있다고 할 수 있다. 온프레미스에 있는 하이브리드 데이터 센터와 클라우드 간 커넥션을 모니터링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클라우드 보안에서 가장 유의해야 할 사항은 이메일 보안이라 할 수 있다. 그 이유는 피싱을 방어하는 일이 그만큼 어렵기 때문이며, 피싱은 공격자가 침투하는 가장 주된 방법이자 2019년에도 이러한 현황은 바뀌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APAC 인사이트(Asia Pacific Insights)
이어 파이어아이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사이버 보안 업계와 연관이 큰 다른 주요 예측들도 공개했다.

  • 중국 사이버 스파이의 재구성 및 2018년 이후의 사이버 스파이 활동을 주도하는 중국 ‘일대일로’: 파이어아이는 2016년부터 중국 사이버 스파이 조직의 재구성이 진행되었으며 그 결과 스파이 활동이 활발히 재개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러한 조직 개편이 2020년 이후까지 중국 사이버 스파이 활동의 성장 및 지리적 확장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평가한다. 또한 파이어아이는 아시아, 유럽, 중동과 아프리카 전역에 걸쳐 진행되는 거대한 장기 프로젝트인 ‘일대일로’가 사이버 위협 활동의 추진 요인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일대일로와 관련된 사이버 스파이 활동에는 새로운 그룹 및 국가 지원 공격자의 출현이 포함될 것이다.
  • 2020년 도쿄 올림픽에 대한 시각: 일본의 기업 및 조직을 표적으로 삼는 위협 활동이 2019년 내내 증가하며, 2020년 도쿄 올림픽이 개최될 때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표적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산업에는 중요한 인프라, 미디어 및 방송, 정부, 관광 및 숙박, 지역 및 국제 올림픽 조직위원회 등이 포함된다. 또한 북한 및 중국과 같은 국가는 일본에 관심이 많으므로 이러한 국가의 공격자가 주요 이벤트 이전에 정찰을 수행하고 방어를 테스트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 위협의 진화: 2019년에는 숙련도가 떨어지는 공격자도 더 나은 소셜 엔지니어링 및 더 우수한 툴을 사용하여 광범위한 표적에 액세스할 것으로 예상된다. 보안이 강화된 조직이 아니라 개인을 표적으로 삼는 데서 계속 이익을 추구하는 범죄자도 등장할 것이며, 고도로 숙련되고 경험 많은 공격자는 성숙한 스파이/범죄 계층으로 이동할 것이다. 또한, 중국 및 러시아의 공격자들은 작전을 두드러지게 확장할 것이다.

보안 전망: 2019, 우리가 마주한 미래’의 전체 내용은 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파이어아이는 2012년부터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국내 조직을 보호하는데 기여했으며, 하이테크, 제조업, 교육, 통신, 금융 서비스, 유통, 서비스업, 에너지, 전문 서비스, 엔터테인먼트 및 미디어, 헬스케어와 정부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

 

파이어아이(FireEye) 소개

파이어아이는 인텔리전스 기반 보안업체이다. 파이어아이는 혁신적인 보안 기술, 국가 수준의 위협 인텔리전스,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맨디언트 컨설팅 서비스가 모두 통합된 단일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으며, 고객들의 보안 시스템이 보다 원활하고 확장 가능하도록 운영되고 있다. 이러한 접근 방식으로 파이어아이는 사이버 공격을 대비하고, 방어하고, 대응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직들의 사이버 보안의 복잡성과 부담을 없애준다. 파이어아이의 솔루션은 전세계 67개 국가에 걸쳐 포브스 선정 2000대 기업 중의 50%를 포함한 7,300개 기업에서 사용 중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http://www.fireeye.com에서 확인 할 수 있다.

© 2019 FireEye, Inc. All rights reserved. FireEye and Mandiant are registered trademarks or trademarks of FireEye, Inc. in the United States and other countries. All other brands, products, or service names are or may be trademarks or service marks of their respective owners.

 

자료 문의

[파이어아이 홍보 대행사] 호프만 에이전시 FireEyeKR@hoffman.com

홍지수 대리 | 02-737-2951 / jhong@hoffman.com

임선주 부장 | 02-737-2944 / oim@hoffman.com